기사입력시간 : 2011-03-25

아키노, 일본 쓰나미 희생자 애도


아키노 대통령이 일본 지진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와 함께 국가적 구호의 손길을 펼칠 것으로 전했다.

지난 3월 중순 일본으로 불어닥친 지진과 쓰나미, 방사능 유출 등에 아키노 대통령은 주 필리핀 일본대사 마코토 카추라(Makoto Katsura)를 초청, 재난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조의문서를 건넸다.

라시에르다 대변인은 “대통령이 일본대사를 만나 일본에 조사대와 구조팀을 파견하고, 의료 및 구호품을 제공하는 등 국가적 원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재차 강조했다”고 전했다.

필 최고 원조국, 일본에게 돌려줄 차례 

이번 재해가 일어나기 최근 전까지 일본은 필리핀 NGOs 단체와 함께 필리핀 지방 내 의료 및 인프라 시설 건축에25만 달러 가량 원조했다.

필리핀 기본시설조성프로젝트(Grossroots Grants Projects, 이하 GGP)에 힘을 기울여 온 일본은 부유 혹은 관대한 국가라는 이름을 남기고자 원조한 것이 아니라, 필-일 간의 친선국으로써 필요를 채워주고 아시아 내 전략적 파트너로써 성장 가능성을 기대하기 때문이다.

필리핀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의 최고 원조국인 일본은 1989년부터 올해 3월까지 NGOs, 지방정부 및 비영리 단체들과 함께 440여개의 GGP를 지원한 바 있다.

아키노 대통령은 이러한 일본의 공적을 되새기며 이번 재해에 도울 수 있는 모든 방책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수입품 정부기관 합동조사

한편, 농무부와 필리핀 원자력연구소에서는 일본에서 수입된 농산물품 및 어업항목을 합동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11일(금), 일본 내 지진 및 쓰나미와 더불어 방사능 유출 사건이 이어지면서, 필리핀 당국은 수입물품의 방사능 오염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과학부 몬테조 장관은 폭발한 원자력 발전소에서 멀리 떨어진 국제해협에서 잡힌 어업수입항목에 큰 피해는 없으며, 일본으로부터의 바람과 해류의 방향이 필리핀을 빗겨나 방사능 오염 가능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영아 기자 [자료참조:필리핀 연합뉴스 3/21]  

 

 
  기사입력시간 : 2011-03-25

이 뉴스클리핑은 http://manilaseoul.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