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남부한 ...
신년 ...
2011년 ...
제3/4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사회/문화


RFID 환불 영원히 못 받을 듯

 


 

뉴스일자: 2011-04-29
 

도로 교통부(LTO)의 RFID 프로그램 시행을 대비해 350페소를 지불한 9만명의 차량 소유주들이 프로그램 시행 무산에도 불구하고 환금을 받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LTO 레쿠엘 데시데리오 차관은 대법원이 교통부가 RFID 프로그램 비를 징수하는 것을 금지할 것을 지시했으나 RFID 징수비를 반환하라는 지시는 아직 내린바가 없으며 앞으로도 내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한 차관은 ‘대법원이 프로그램비 반환을 허가하지 않을 시 교통부가 (반환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아무 것도 없으며 이는 기관의 권위 밖의 결정이다. RFID 반환은 대법원만이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다. 교통부는 대법원의 결정을 기다린 후 공식 결정을 발표할 수 있는 것밖에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교통부의 정보 기술 제공사인 Stradcom사는 작년 교통 통신부(DoTC)와 LTO로부터 작년 운전자 9만명에게서 징수한 RFID비 350페소를 반환하라는 지시를 받은 뒤 LTO에 해명을 요구했으며 Stradcom은 작년 9월에 예정돼 있던 RFID비용 반환을 ‘대법원의 결정 부재’를 이유로 거부한바 있다.
RFID 프로그램은 라디오IC칩과 무선을 통해 식품, 동물, 사물 등 다양한 개체의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차세대 인식 기술로 전파를 이용해  사람의 조정없이 먼 거리에서 정보를 인식할 수 있게끔 해준다. RFID는 현재 해외에서는 교통 체증 관리, 톨비 지불, 승용차 등록 등에 활용되고 있다.
필리핀에서는 RFID를 통해 과속 차량 혹은 도난 차량을 쉽게 색출하고 운전자를 즉석에서 체포할 수 있어 도입을 시도 했으나 시민 단체와 대중 교통 단체의 반발로 무산에 가까워진 상태이다. 대법원은 단체와 교통부 사이의 분란에 직접 개입하여 프로그램비 징수 중단을 명령했으며 현재까지는 특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박라파 기자 [자료참조: 마닐라 불레틴 4/23]

 

사회/문화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