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한센인 ...
UA&P ...
세계 ...
민다나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필뉴스 > 정치


상원의원들, 보건장관의 콘돔 구매계획 질타

 


 

뉴스일자: 2010-10-15
 

 

지난 6, 상원의원들은 정부 보건관료들의 빈민층의 높은 출생률을 억제하기 위해 콘돔 및 다른 피임용품의 구입에 세금을 사용키로 한 계획에 대해 질타를 했다.

 

“콘돔 사용을 원한다면 자신의 돈으로 구입하라. 왜 정부가 그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가?”라며 상원 주류 대표인 빈센트 소또(Vicente Sotto) 의원은 2011년 국가예산 공청회에 참석한 후 리포터들에게 밝혔다.

보건장관 엔리키 오나(Enrique Ona)씨는 그 공청회에서 보건부가 내년도 빈민 피임용품 구입을 위해 4억 페소(900만 달러)를 요청 중이라고 증언한 바 있다.

 

피임용품 예산의 삭제에 모든 조치를 다 강구할 것이라는 소또 의원의 취지에 상원의장 후안 퐁세 엔릴(Juan Ponce Enrile)씨도 동조했다. 그는우리는 콘돔, 피임약, 주사용구 이런 것들을 모두 삭제하겠다라고 말하며, 출생률 조정에 할당된 예산은 공립병원 지원이나 말라리아, 한센병과 같은 질병관리에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나 장관은 공청회에서 콘돔에 할당된 800만 페소는 에이즈 확산의 방지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논쟁을 벌였지만, 소또 의원은 인구폭발 이슈는 단지 가설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최근 피임용품은 아키노 대통령이 지난달 피임용품이 필요한 가난한 커플들에게 정부가 제공해주겠다는 선언으로 필리핀에서 뜨거운 이슈가 됐다.

 

한편, 교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1월에 실시된 한 객관적인 전국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8%이상이 가족계획의 모든 법적 수단을 정부가 제공해주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나타났으며, 참고로 필리핀의 2010년 인구는 약 9,401만 명으로 추정되는데(2000년 조사 7,650만명) 이는 세계에서 12번째로 인구밀도가 높은 수치다.

김바로 기자 [자료참처: AFP 뉴스 10/8]

 


 

정치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