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체육으 ...
가톨릭 ...
필리핀 ...
2012년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오피니언 > 컬럼


[편집인의 글] 꿈을 노래하자

 


 

뉴스일자: 2009-08-06
 

미국 조엘 오스틴 목사가 2005년 쓴 책인 긍정의 힘이 우리나라에서도 베스트셀러가 된 적이 있다. 레이크우드 교회를 영향력 있은 교회로 성장시킨 그는 믿는 대로 된다.’고 책에서 주장하고 있다.이후 그와 유사한 책들이 봇물처럼 쏟아졌다. 세계 경제 위기가 몰아 닥치면서 삶이 팍팍해진 요즘도 긍정적 사고와 긍정적 행동을 찬미하는 책들이 나오고 있다. 특히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은 위로 받고 싶어서인지 그런 책들을 많이 찾는다고 한다.

긍정의 힘은 박정희 전 대통령과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의 逸話(일화)에서도 발견된다. 박 전 대통령은 1975년 중동으로부터 일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공무원들을 현지로 보냈다. 2주 만에 돌아온 공무원들은물이 없고, 낮이 너무 더워서 일할 수 없다고 부정적으로 보고했다. 답답해진 박 전 대통령은 어느 여름날 정 전 회장을 중동으로 보냈다. 5일 만에 돌아온 그는하늘이 우리나라를 돕는 것 같다고 보고했다. 1년 내내 비가 오지 않으니 계속 공사를 할 수 있고, 모래 자갈이 많아 골재 조달이 쉽고, 물은 다른 데서 실어오면 되고, 낮이 더우니 낮에는 자고 밤에 일하면 된다는 게 정 전 회장의 말이었다. 실제 한국은 낮에는 자고 밤에는 횃불을 들고 일해 오일달러를 벌어들였다.

이런 긍정의 힘 등으로 지금의 경제 성장을 이뤄낸~한민국에는 그러나 스스로 부정하는 인습이 만연하다. 대한민국은 이래서 안 되고 저래서 후진국이란 얘기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한국을 방문하는 중동 사람들은 내남없이 한국을 유토피아라 부른다 한다. 가도가도 사막 뿐인 자기네 땅과는 달리 산과 강 천지인 대한민국을 보며 그들은 놀라워한다. 한국인이 대한민국을 스스로 낮춰 보듯 필리핀에 살고 있는 한국 교민들도 비판하는 인습 또한 있다. 아니 어찌 보면 심각할 정도다. “필리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사기꾼들이 많다.”, “나라가 덥고 느려서 인지 한국인들도 느려진다.”, “행동은 안보이고 말로만 한다실제 그럴 수 있다. 아무리 똑똑한 사람이라도 주변 여러 사람이 세 번만 바보라고 놀리면 정말 바보가 돼 버린다. 칭찬은 소도 움직인다는 말이 그래서 나온다. 필리핀 교민들이 헐뜯고 비판하기 보다는 서로가 긍정의 힘으로 이해하고 위기를 넘길 줄 아는 지혜를 발휘 한다면 꿈을 노래하는 필리핀 교민사회가 될 것이다.

 


 

컬럼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