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자동로그인 

필뉴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교민뉴스

교민뉴스
지방소식
업체탐방
화제의인물

오피니언

컬럼
Pinoys Say독자투고
만평&만화

정보마당

구인구직
사고팔고
부동산/하숙
질문과답변

   동영상뉴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포토뉴스

무서운 ...
수빅에 ...
한국IT ...
N.B.C. ...

 현재위치 > 마닐라서울 > 교민뉴스 > 지방소식


정의는 성폭행범을 인정하지 않는다

 


 

뉴스일자: 2007-11-09
 

세부 나가시에 위치한 시멘트 공장 안전 요원이었던 이레네오 간잔(Ireneo Ganzan)은 7년전 19살 소녀를 성폭행 한 혐의로 최소 20년에서 최대 4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레네오 간잔은 피해자에게 5만페소를 보상해야 하며 또한, 피해자가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에 대해 추가로 5만페소를 지불해야 한다고 판결받았다. 피해자 넬리(가명)는 “2001년 2월 26일 사건 발생 당일 친구와 함께 티난 지역에 위치한 클럽을 방문후 집으로 귀가하는 길에 가해자인 간잔이 총을 겨누며 친구는 집에 가라고 한뒤 자기를 끌고 시멘트 공장에 강제로 끌고 가 성폭행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간잔은 아직까지 범행에 대해 부인하고 있지만 재판장측은 “가해자인 간잔이 주장하는 알리바이는 증거 부족으로 받아들여 질 수 없다. 그는 사건 발생 시간 숙소에서 잠을 잤다고 주장하지만 목격자가 나타나 사건 장소에서 그를 목격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결국 판결을 내린 오레가리오 살미엔토 판사는 간잔의 알리바이를 인정하지 않고 형을 집행했다.
[세부 데일리 10/31]
 
 

 

지방소식섹션 목록으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이름을 입력하세요)

뉴스스크랩하기

검색부분

  공지사항

명사초청 특강시리즈
[대사관 ]택시 강도 ...
[대사관 ] 보이스 피...
[부인회] 공지사항 (7...

  질문과답변

해외에 계신 한인동포...
베이징마사지; 베이징...
부끄럽지만 여러분들...
오케이카지노ぢ『 R n...

  설문조사

Q 필리핀에서 제일 가보고 싶은 곳
  보라카이
두마게티
세부
바귀오
보홀